:: Home > 커뮤니티 > 현지소식  


 
     
 
제목 누사두아 게게르(Geger) 사원 & 게게르 공용비치
작성자 │ 클럽발리 등록일 │ 2016-07-08 16:19:55 조회 │ 903
 

 

발리에서 조용한 비치 중의 하나로 뽑히는 누사두아 비치.

발리 섬의 가장 아래 서남부 라인을 따라 조성되어 있는 누사두아 비치는,

믕이앗 비치(Pantai Mengiat), 게게르 비치(Pantai Geger)

같은 누사두아 비치에서도 동네별로 비치 이름이 달라집니다.

오늘 소개할 게게르 비치와 게게르 사원은,

누사두아 호텔 단지를 벗어나 잘란 누사두아 슬라딴(JL. Nusa Dua Selatan)을 따라 올라가,

물리아 리조트 주변으로 위치합니다.

한국분들에게는 이제사 조금씩 알려지고 있는 게게르 비치에 가보니,

이미 많은 서양인들과 중국 관광객들이 찾고 있더라구요.

 


 

화이트 샌드의 눈부신 게거르 비치와 절벽 위의 게거르 사원.

 

저도 게게르 비치의 위치를 잘 몰라 구글로 찾아 갔는데요,

그래서 먼저 가게된 곳이 게게르 사원(Pura Geger)입니다.

 


 

게게르 사원으로 들어가는 잘란 뿌라 게게르(JL. Pura Geger).

잘란 누사두아 슬라딴 큰길을 따라 올라가다보면, 물리아 지나서 왼편으로 포장된 길이에요.

그랜드 니꼬(Grand Nikko Bali)호텔과 사마베(Samabe Suite&Villas) 리조트 오고 갈 때

몇번이나 지나 다녔던 곳이에요.

 


 

이 큰길이 잘란 누사두아 슬라딴이구요,

게게르 사원으로 들어가는 길에는 사원 표시보다는

누사두아 비치 그릴(Nusa Dua Beach Grill) 레스토랑 간판이 더 눈에 띕니다.

약간 아래로 보이는 저 호텔은 Vouk 호텔,

잘란 뿌라 게게르를 지나 계속 더 올라가면 그랜드 니꼬 호텔,

리츠칼튼 리조트, 사마베 스윗&빌라스가 있습니다.

 


 


 

잘 포장된 길을 따라 차로 1분여 들어오면, 안쪽에 이렇게 넓은 공간이 나타납니다.

 


 

뒤돌아본 잘란 뿌라 게게르.

 


 


 

사원에 기도하러 온 현지인들도 보이구요~

사원이 있는 곳에는 대부분 이렇게 큰 발레(Bale)가 있어요.

 


 

와룽(warung, 가게)도 하나 있구요~

 


 

발레가 있는 곳에서 이런 풍경이 내려다 보입니다.

왼편에 바로 물리아 리조트가 있고, 저멀리 빨간색 파라솔의 세인트 레지스가 보여요.

이때는 몰랐는데,,물리아와 세인트 레지스 사이의 하얀 파라솔이 있는 곳이

게게르 공용비치였어요.(원래는 저길 가려던 건데..)

 


 

요기 언덕에서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 있습니다.

요길 따라 내려가면 누사두아 비치 그릴 레스토랑이 있다는데..

(원래 거기도 가보려 했는데,, 이 사실도 그당시는 몰랐어요..ㅋㅋㅋ)

물리아 리조트 손님들은 호텔에서 이곳 사원까지 요 길을 따라 올라오면 될 거 같아요.

 


 


 


 

사원으로 들어가는 입구는 두군데 있는데, 모두 닫혀 있어요.

 


 

담너머로 슬쩍~

 


 


 

사원엔 못들어갔지만, 사원 입구 옆 공터에서 이런 뷰도 보이네요~

실제로 보면 더 멋져서, 이 스팟에서 사진찍는 현지인들이 좀 있었네요.

이곳은 누사두아에 해당되지만, 울루와뚜와 연결되는 지점이라

누사두아 호텔 단지에 비해서 지대가 높고, 비치 라인을 따라 절벽이 많아요.

 


 

사원에서 오른편으로 내려가는 길이 있어서 가봅니다.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계단이 있는거 보니, 내려가도 되나 봅니다~ ㅎㅎ

 


 

계단 내려 가기 전 오른편으로 보이는 바위.

선인장이 자라고 있네요.

 


 


 

현무암 같아 보이는 바위들.

저 아래 누사두아 공원 근처 워터블로우에 있는 돌들과 같은거 같아요.

 


 

적당한 크기의 모래사장도 있고~  나름 시크릿 비치?!

 


 

계단이 있는 뒤편의 모습.

 


 


 


 

사마베 리조트의 비치 앞에도 넓게 해초밭이 있던데,,

이곳도 완젼 밭이네요, 밭!!

 


 

요기서 저 바위 쪽으로 꺽어 들어가면 또 다른 공간이 있더라구요.

 


 

발리인들이 힌두 행사 때 쓰는 빠융(payung, 우산)을 세워 놓은 것을 보니,

이곳에서도 기도를 올리나 봅니다.

 


 

요렇게 갈라진 바위 틈새도 보이구요.

 


 

 사람 없는 조용하고 작은 프라이빗 비치를 원하면, 이곳도 괜찮을 듯 해요~

단, 물이 들어올 때는 무서울 듯....

 

 

이제 아까 언덕위에서 봤던 게게르 비치로 내려가 볼께요.

 


 

잘란 뿌라 게게르에서 나와 큰길을 따라 아래로 내려옵니다.

물리아 리조트가 끝나는 바로 옆으로 포장길이 있는데, 이곳이 게게르 비치로 들어가는 길.

길 건너 편으로 더 발레(The Bale) 풀빌라가 있으니 참고하세요.

 


 

역시 차를 타고 1분여 들어오면, 안쪽에 가게들이 보이기 시작해요.

이곳에서 내립니다.

 


 

뒤돌아본 길.

한쪽의 하얀 담벼락이 물리아 리조트에요.

 


 

게게르 비치에서는 해양스포츠를 즐길 수 있어요.

장비는 모두 이곳에서 대여해 주더라구요.

 


 

먹는 것에서 부터 물놀이 용품, 수영용품, 기념품까지 모두 파는 가게.

제가 세인트레지스에서 190,000 루피아로 살 수 밖에 없었던 튜브와 동일한 것을,

이곳에서 90,000 루피아에 팔더라구요...

호텔보다는 저렴하니, 놀다가 필요한 것은 이곳에서 사도 괜찮을 듯 해요.

 


 

게게르 비치 입구와 비치 안쪽으로 레스토랑들이 많아요.

 


 

이쪽으로 가면 물리아 리조트,더물리아 스윗, 물리아 풀빌라의 프라이빗 공간.

 


 

비치가 매우 넓어서 그런지, 모래사장에도 테이블과 파라솔들이 많아요.

 


 

비치 마사지도 받을 수 있고~

 


 


 

식사는 물론 시샤(물담배) 같은 것도 즐길 수 있는 곳이네요.

 


 


 

건물들도 모두 새거고, 여러 군데의 레스토랑이 있어

하루 종일 있으면서 놀아도 식사 걱정이 없을 것 같아요.

밤에도 파도소리 들으며 술한잔 즐기기 좋은 분위기가 될 듯~

 


 

저 앞으로도 파라솔이 많고, 뒤편 발레 아래로도 비치 체어가 놓여 있어요.

음..근데 뒤에서 보니 청결하진 않군요...

 


 

간단히 샤워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 대여하는 곳이 있어요.

 


 

물과 가까운 앞쪽 라인 비치체어들은 대부분 만석이에요.

서양인들도 눈에 많이 띄었지만, 이날은 특히 중국인들이 많았네요.

저 앞의 중국인 무리들을 보면서 "여기 너네만 있는거 아니다~" 해주고 싶지만,

한편으론 "너네 참 해맑다~" 란 생각도 들더라구요~ ㅎㅎㅎ

 


 


 

해양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았던 게게르 비치.

물빛도 넘 푸르고, 맑고, 화이트 샌드가 정말 눈부셔서 눈이 아플 정도였어요.

 


 

오른편은 물리아의 프라이빗 비치라 좀 더 한가한 모습이에요.

저 멀리 절벽 위, 아까 갔다 왔던 게게르 사원이 보이네요~

 

 

누사두아에는 게게르 비치 말고도 누사두아 공원 옆으로 공용비치가 하나 더 있는데요,

그쪽 비치가 모래알이 좀 더 굵고 어두운 느낌이라면,

게게르 비치는 정말 눈부시도록 새하얀 모래사장이 펼쳐져 있고, 물색도 너무 예뻐요.

 

물리아나 세인트 레지스 처럼 프라이빗 비치를 가지고 있는 호텔에 묵으신다면

굳이 게게르 비치에서 놀정도는 아니고, 산책겸 왔다갔다 해보심 좋을 거 같구요,

더발레, vouk 호텔, 머큐어 누사두아, 산띠까 실리기따, 아만누사 등과 같이

비치가 없는 호텔에 묵으신다면 게게르 비치에 오셔서 시간을 보내시면 좋을 듯 합니다.

 

 

 

<< 게게르 사원 & 비치 위치 >>

 


 

 

 


▲ 이전글 발리 DFS 갤러리아 면세점에서 "발리니스 댄스" 무료 공연 보세...
▼ 다음글 발리 DFS 면세점 이벤트& 발리 아궁댄스 무료공연